About Guestbook  
A W
BLOG main image
농촌과 IT,여행과 음악,그리고 말씀과 찬양에 관한 글을 주제로 만들어가는 소박한 블로그입니다. 쇼핑몰 URL http://www.well-fine.kr
 Category
전체 (199)
農村사랑 (18)
IT, 전기전자 이야기 (13)
좋아하는 것들 (33)
이런 저런이야기 (19)
일상과 생활 이야기 (45)
길따라 물따라 (22)
포토갤러리 (23)
말씀과 찬양 (23)
상품리뷰 (1)
아파트세상이야기 (2)
 Recent Entries
추억의 노래 연주곡 - 방... 1
복음성가 - 나는 순례자 2
건강의 적 활성 산소, 컬... 1
HACCP (해썹) 이란?
삼파장 센서모듈과 LED ...
 Tags [click]
병신도 십일조 방송 메시지 절망 청결 진수 봉안비 전설 안내문 북한 50대 김프 긴세월 컴퓨터 정책 신속 금수저 게이트 그누보드 문신 민들레 반건시 다툼 백반집 광복절 사두개인 남한 제휴
 Visitor Statistics
Total : 309223
Today : 215
Yesterday : 1236
텍스트큐브
rss atom
2014/10/15 06:40 2014/10/15 06:40
야전에서 물 구하기
2014/10/15 06:40 | 일상과 생활 이야기

야전에서의 생존비법 ‘물’ 

중국의 고전인 한비자 설림(韓非子 說林)편에 보면 다음과 같은 고사가 나온다. 제환공이 군사를 이끌고 산길을 행군하다 식수가 떨어져 전군이 갈증에 시달렸다. 
그러자 한 관리가 말했다. “개미란 원래 여름엔 산 북쪽에 집을 짓지만 겨울엔 산 남쪽 양지바른 곳에 집을 짓고 산다. 흙이 한 치(寸)쯤 쌓인 개미집이 있으면 그 땅속 일곱자 쯤 되는 곳에 물이 있는 법이다.”
군사들이 산을 뒤져 개미집을 찾은 다음 그곳을 파 내려가자 과연 샘물이 솟아났다. 사람의 몸은 70% 정도가 물로 구성돼 있다. 

당연히 야전에서의 생존 활동 시 가장 긴급하게 쓰이는 필수적인 요소도 물이다. 야전에서의 필수 생존비법, 물을 찾는 방법에서부터 깨끗이 정수해 마시기까지의 과정을 살펴본다.

▲ 물을 찾자

 동물이나 새가 많이 서식하는 곳의 주위를 살핀다. 새는 물이 있는 장소에서 선회하고 있으며 특히 물이 있는 곳에서 지상에 가깝게 빨리 비행한다. 물을 마시고 돌아올 때는 체내에 충분한 물을 담고 오며 나무를 옮겨 다니며 자주 쉰다.  

그러므로 새가 날아온 방향을 보면 물을 찾을 수 있다. 또 동물은 이른 아침이나 늦은 저녁에 물을 먹는 습성이 있다. 

곤충 중에서 벌은 수원으로부터 약 6km 이내에 살며, 파리가 있는 곳도 아주 가까운 곳에 물이 있는 것을 의미한다.머위와 고추냉이·미나리 등은 수분이 많은 장소에서 자라며 버드나무 자생지는 멀리서도 잘 보이므로 쉽게 찾을 수 있다.

산악지역에서는 수림이 깊은 계곡이나 개울의 밑바닥을 판다. 물은 대개 자갈밭이나 계곡의 수풀과 돌이 많은 지역에 있다. 해변가 모래 언덕이나 암석이 형성돼 있는 단층 지역에서도 물을 구할 수 있다.

▲ 적절한 물의 획득

 일반적으로 깨끗한 용기를 이용해 얻은 빗물은 먹기에 안전하다. 단 빗물을 받을 경우 용기 주위의 지면에 닿은 물이 튀어 흙탕물이 될 수 있기에 용기는 지면보다 약간 높은 곳에 올려놓아야 한다. 판초나 천 종류가 있다면 나무에 걸쳐서 또는 우의를 통해 내려오는 빗물을 받으면 좋다.  

비가 그친 후에도 나뭇잎이나 가지에 붙어 있는 물방울을 모을 수 있다. 나무를 통해 식수를 얻기도 한다. 다래나무·박달나무·고로쇠나무·자작나무 등. 이런 나무 기둥에 직경 10cm, 깊이 5cm 크기로 상처를 낸 후 대롱이나 잎사귀를 꽂아두면 하루에 1리터 정도의 수액을 받을 수 있다.  

다른 방법으로는 비닐봉지로 나뭇가지를 씌우면 된다. 광합성 작용을 이용하는 것. 무성한 나뭇가지를 고르고 비닐봉지의 입구가 나무쪽으로 가게 한 다음 가지 끝에 매달아 두면 수증기가 응결돼 모아진다.

▲ 바닷물도 마실 수 있다.

목마르다고 바닷물을 마시면 안 된다고 한다. 왜 그럴까? 바닷물 1리터에는 약 30g의 소금이 용해돼 있어 그대로 마시면 탈수증상과 신장까지 장애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바닷물을 식수로 사용할 수도 있다. 바닷물과 식수를 1대2 비율로 혼합하면 사용이 가능하다. 만조 때의 물가 바닥 근처를 파면 물이 솟아나는데 이것은 염분 함유량이 적어 마실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수증기를 놓치지 않도록 밀폐를 잘해야 하고 바닷물을 위에 담아 차가움을 유지해야 한다는 사실. 이어 용기 아래에 불을 지펴 끓이면 바닷물이 증발하고 윗부분의 차가운 면에 닿으면 다시 액화돼 작은 용기 안으로 물이 생긴다.

▲ 더러운 물도 깨끗이, 정수법(淨水法)

야전에서의 정수는 세 가지 방법이 있다. 살균은 물을 끓여 물속의 각종 세균 등 미생물을 죽여 무균상태로 만드는 것이며, 야전정수법 중 가장 안전하다. 

여과는 장치를 통해 투과시켜 물의 미생물을 제거한 다음 취수하는 방법이다. 침전은 흙탕물과 같은 혼합된 물속의 부유물이 가라앉힌 후 윗부분의 맑은 물을 먹는 것으로 햇빛의 자외선에 2시간 정도 노출시키면 박테리아를 살균할 수 있다.

더러운 물은 적어도 1분 이상 끓이고 숯을 넣은 다음 마시기 전 약 1시간 정도 가만히 두는 것이 좋다. 특히 동계에는 눈이나 얼음을 15분 정도 끓여 정수한다. 숯은 소독 및 악취제거에 효과적이다.끓이기 어려운 상황이라도 실망하지 말자.

 자갈과 모래, 숯을 옷이나 낙하산 천에 넣어 여과시키면 된다. 페트병도 좋은 용기가 된다. 내부 충전물은 위에서부터 자갈·모래·숯의 순으로 최소 20∼30cm 이상 채워 물을 통과시키면 된다.

 좀 더 단계를 추가해 자갈·모래·숯·모래·자갈 순으로 채워도 된다. 숯과 모래 사이, 모래와 자갈 사이에 천을 넣으면 더욱 좋다. 하단에는 정수된 물을 받을 수 있는 용기를 놓아 둔다. 낙하산 천이나 피복, 페트병도 없다면 눈을 크게 뜨고 주위를 살펴보라. 양말도 좋은 대체품이 될 수 있다. 

 ▲ 물 구하기 힘들 때 갈증 해소법

 ○ 식물의 풀잎·줄기·나무껍질·뿌리 등을 빤다.  단 독초를 주의해야 하며 모르는 식물은 손대지 않는다.
○  밤에 판초나 수건을 여러 장 널어 두면 아침에 나뭇잎과 풀에서 이슬을 얻을 수 있다.
○  땀이 스며든 수건이나 내의 등을 입에 댄다.
○  목이 칼칼하고 침이 나오지 않을 때는 가죽 등을 씹어 본다.
○  어금니를 지그시 깨물면 침이 나와 어느 정도 갈증을 해소할 수 있다.
○  물고기를 천으로 싼 후 체액을 짜내 마시거나 해조나 조개의 살을 빤다.

바닷물만 있고 식수가 없다면 어떡할까? 증류하면 된다. 먼저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깡통이나 반합에 더 작은 용기나 대나무를 잘라 적당한 크기로 넣는다. 그리고 바닷물을 붓고 위에 뚜껑이나 비닐, 천을 이용해 덮개를 댄다.

Tag : , , ,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Recent Comments
What parking solutions ...
Codelili12 - 09/26
Русские сериалы онлайн
dfd - 09/22
The entrance to gclub o...
The entrance to gclub - 09/1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
비밀방문자 - 09/05
커피한잔 좋지요~
토토사이트 - 08/26
เล่นผ่านเว็บ pg slot แจ...
แจกเครดิตฟรี50 - 08/25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2018/07
2017/12
2016/10
2016/09
2016/08
 Location [click]
 Link

Skin by Beauty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