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Guestbook  
A W
BLOG main image
농촌과 IT,여행과 음악,그리고 말씀과 찬양에 관한 글을 주제로 만들어가는 소박한 블로그입니다. 쇼핑몰 URL http://www.well-fine.kr
 Category
전체 (199)
農村사랑 (18)
IT, 전기전자 이야기 (13)
좋아하는 것들 (33)
이런 저런이야기 (19)
일상과 생활 이야기 (45)
길따라 물따라 (22)
포토갤러리 (23)
말씀과 찬양 (23)
상품리뷰 (1)
아파트세상이야기 (2)
 Recent Entries
추억의 노래 연주곡 - 방... 1
복음성가 - 나는 순례자 2
건강의 적 활성 산소, 컬... 1
HACCP (해썹) 이란?
삼파장 센서모듈과 LED ...
 Tags [click]
입석대 김성환 전설 전주식당 아사쿠사 애국심 천안 원칙 Eye Of The Tiger 깨끗한 물 재앙 조각 HACCP 학벌주의 Love Is Blue Photo Scape 관리 다음세대재단 키우기 방송 버릇 예수 그리스도 평신도 꿈꾸는 백마강 모세스 할머니 담낭염 닮음 족가지마 사진
 Visitor Statistics
Total : 381996
Today : 1055
Yesterday : 1449
텍스트큐브
rss atom
2014/06/11 04:31 2014/06/11 04:31
Q.T - 가나안 여인과 4,000명의 기적 (마태복음15장 21-39절)
2014/06/11 04:31 | 말씀과 찬양

예수께서 거기서 나가사 두로와 시돈 지방으로 들어가시니
가나안 여자 하나가 그 지경에서 나와서 소리 질러 이르되 주 다윗의 자손이여 나를 불쌍히 여기소서 내 딸이 흉악하게 귀신 들렸나이다 하되
예수는 한 말씀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제자들이 와서 청하여 말하되 그 여자가 우리 뒤에서 소리를 지르오니 그를 보내소서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나는 이스라엘 집의 잃어버린 양 외에는 다른 데로 보내심을 받지 아니하였노라 하시니 
여자가 와서 예수께 절하며 이르되 주여 저를 도우소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하지 아니하니라 
여자가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개들도 제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하니 
이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여자여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하시니 그 때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 
예수께서 거기서 떠나사 갈릴리 호숫가에 이르러 산에 올라가 거기 앉으시니 
큰 무리가 다리 저는 사람과 장애인과 맹인과 말 못하는 사람과 기타 여럿을 데리고 와서 예수의 발 앞에 앉히매 고쳐 주시니 
말 못하는 사람이 말하고 장애인이 온전하게 되고 다리 저는 사람이 걸으며 맹인이 보는 것을 무리가 보고 놀랍게 여겨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니라 
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내가 무리를 불쌍히 여기노라 그들이 나와 함께 있은 지 이미 사흘이매 먹을 것이 없도다 길에서 기진할까 하여 굶겨 보내지 못하겠노라 
제자들이 이르되 광야에 있어 우리가 어디서 이런 무리가 배부를 만큼 떡을 얻으리이까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떡이 몇 개나 있느냐 이르되 일곱 개와 작은 생선 두어 마리가 있나이다 하거늘 
예수께서 무리에게 명하사 땅에 앉게 하시고 
떡 일곱 개와 그 생선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무리에게 주매 
다 배불리 먹고 남은 조각을 일곱 광주리에 차게 거두었으며 
먹은 자는 여자와 어린이 외에 사천 명이었더라 
예수께서 무리를 흩어 보내시고 배에 오르사 마가단 지경으로 가시니라
--------------------------------------------------------------------------------------------------

1.온전한 신뢰와 믿음(21-28절)

참으로 신기한 것은 이방땅에 사는 한 여인을 통해서 참된 믿음을 보게 됩니다. 자신의 딸의 병을 위해서 예수님께 나아온 가나안 여인은 진정한 믿음은 어떤 것인지를 보여 줍니다. 그리고 신뢰한다는 말이 가지는 의미도 깨닫게 합니다. 이 여인은 예수님께서 자신의 딸을 고쳐주실 수 있는 유일한 분임을 믿었습니다. 그 믿음을 가졌던 예수님께서 자신이 생각지도 못한 편견으로 자신을 무시하였지만 이 여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분을 신뢰하였습니다. 그리고 결국 예수님께 고침을 받고 믿음을 인정 받는 여인이 되었습니다. 참된 믿음과 신뢰는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그분을 믿고 그분을 따르는 것임을 보게 합니다.

[묵상하기] 나는 전적으로 주님을 신뢰하고 그분을 의지하며 사는가?

2.사흘씩이나(32-37절)

예수님께서 이 땅에 계신 시간동안 얼마나 치열하게 영혼들을 위하여 헌신하셨는지를 보게 됩니다. 절박한 마음으로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예수님께 온 사람들은 그곳에서 사흘동안이나 지내면서도 떠나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그곳에 모인 사람들이 얼마나 예수님의 손길을 갈망하고 있었는지를 보게 됩니다.

또한 예수님께서는 그 시간동안 정말 쉴틈없이 그들을 돌보아 주셨음을 알게 하는 대목입니다. 더 이상 견딜 수 없는 상황에서 제자들은 이제 모임을 폐하고 각자 돌려 보내자고 제안하였지만 예수님께서는 역으로 그들이 가진 것으로 그곳에 모인 모든 사람들을 다 먹이는 놀라운 기적을 행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명자로서 우리가 어떻게 영혼들에 대하여 대하여야 하는지를 모범으로 보여 주셨습니다.

영혼들을 위한 섬김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 내려놓으셨던 분이십니다. 우리가 교회 공동체를 섬길 때에 예수님과 같은 심정으로 영혼들을 섬기는 믿음의 종들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묵상하기] 나는 영혼들을 끝까지 사랑하는 믿음을 가지고 있는가?

Tag : , , , ,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2014/06/11 04:26 2014/06/11 04:26
십일조에 대하여
2014/06/11 04:26 | 말씀과 찬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앙과 관련된 모든 질문에 대해 진리의 말씀으로 문제 해결을 모색할 때, 단순한 지적인 질문에 대해서 지적인 답변을 갖는 것 이상의 참된 복음의 진리와 원리를 깨닫도록 인도해 줍니다.  왜냐하면 모든 성경은 하나의 일관된 원리로 한 성령님에 의해서 기록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참다운 진리는 삶의 전반적 영역에까지 자유를 주는 전인적인 능력입니다.  “진리를 알찌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케 하리라”(요 8:32).  이런 면에서 신앙생활하면서 어떤 질문이든지 마음에 품고 있지말고, 던지고, 성경적인 답변을 얻는 것은 더 성숙한 신앙생활로 나아가는데 매우 중요한 자세입니다.

자, 구체적인 내용을 함께 나눠보도록 합시다. 

십일조 뿐만 아니라, 신앙의 전 영역을 “율법과 복음”의 큰 틀에서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구약에서는 율법적 규정이 많이 있습니다.  제사, 안식일, 정결법 등 여러가지가 있으며 그 중에서 십일조도 하나의 구약의 율법적 규정에 해당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은혜를 바르게 이해한 올바른 성도는 율법에 의해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은혜, 즉 예수님의 복음(Good News)에 의해서 살아가는 자들입니다. 

십일조를 율법적 규정으로 생각하게 되면 “반드시 해야 하고” “구체적으로 수입의 십분의 일”을 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하게 됩니다.  성도의 의무 조항으로 생각하게 되는 것이죠. 

그러나 신앙인은 삶의 모든 관점을 율법적 관점이 아니라, 복음적 관점으로 보아야 합니다.  복음적 관점이라 함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우리를 위해 대신 죽으심으로 죄값을 다 치루어 주셨고, 성도는 이미 하나님의 자녀로서 기쁨을 누리는 자라는 의미입니다.  

종은 의무를 다해야만 징계받지 않습니다.  그러나 자녀는 징계와 관계없는 자들입니다.  올바른 자녀는 징계가 두려워서 일하지 않습니다.  부모와의 관계 때문에 기쁨과 감사로 부모를 섬길 따름이지요.  이것이 복음적 관계가 있는 자가 행하는 자세입니다.  그리고 설사 징계를 받더라도 연단, 성숙을 위한 훈련의 과정이지, 완전히 넘어 뜨리기 위해서 행하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유대교의 제사 제도를 폐지하셨습니다.  히브리서 기자가 말했듯이, 예수님은 단번에 거룩하고 온전한 제물이 되심으로 더 이상 제물이 필요 없도록 하셨습니다(히 7:27).  

예수님 당시 예루살렘에는 엄청난 양의 짐승들이 제물로 죽어 갔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대속 사역으로 인해서 더 이상 그러한 제사를 드리지 않아도 됩니다. 

이러한 자유와 해방이 그리스도인들에게 주어졌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그리스도인들은 더 이상, ‘하나님의 진노를 피하기 위하여’ 혹은 ‘복을 받기 위해’ 제물을 드려서는 안됩니다.  예수님의 희생으로 우리는 이미 하나님께 용서받고 은혜를 약속 받았기 때문입니다. 

마태복음 23장 23절에서 예수님은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이 ‘박하와 운향과 근채’의 십일조만을 소중히 여기면서 ‘정의와 긍휼과 믿음’을 소홀히 하는 것에 대해서 비판하셨습니다.  즉, 수입의 십일조를 드리는 것에 대해서는 충실하면서, 의롭고 자비로운 삶에 대해서는 소홀히 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신 것입니다.  

수입의 십일조를 드리는 올바른 자세는, 하나님의 뜻을 위해 사는 마음가짐과 삶의 자세가 더 근본적인 십일조를 드리는 자세입니다.  십분의 일만이 아니라 십분의 십이 모두 하나님의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생명까지도 하나님의 것입니다.  그러므로 결론은 ‘그리스도인은 십일조를 드리지 않아도 된다’가 아니라 ‘그리스도인은 십분의 십을 다 드려야 한다’가 됩니다. 

이러한 기본적인 은혜의 관점에서 구체적인 십일조 규례를 신약적으로 다음과 같이 적용할 수 있습니다. 

첫째, 수익의 십분의 십이 전부 하나님의 것이라는 생각에서 출발해야 합니다.  이것이 전적인 은혜로 구원받은 자, 은혜에 대해서 올바르게 이해한 성도가 갖는 자세입니다.  그리고 나의 삶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사용액이 얼마인가를 기본적으로 산출해야 합니다.

지역마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그리스도인들은 삶의 모든 영역에서 낭비해서도, 너무 풍성하게 갖고 있어도 안됩니다.  삶의 전 영역을 가장 효율적으로 소유하고, 사용해야 합니다.  또한 사업 혹은 연구를 위한 투자, 자녀 양육, 노후에 대한 대책 등과 같은 삶의 책임을 요하는 영역은 기본적인 사용액에 첨가 해야 합니다. 

요한 웨슬레는 항상 자신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금액을 먼저 정해 놓고, 나머지는 그 금액의 양에 관계없이 다 구제와 헌금으로 사용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내 삶의 십분의 일이 하나님 것이고, 나머지 십분의 구는 내 것이다라는 개념에서, 삶의 전 영역이 하나님의 것이고, 그 하나님으로부터 사용하는데 필요한 것을 후원받는 다는 개념이 진정으로 은혜와 신앙으로 구원받은 성도의 자세입니다.  

이런 개념이 될 때 ‘세금 공제 후의 십분의 일을 드릴 것이냐, 공제 이전의 십분의 일을 드릴 것이냐?’의 질문에 대해서 근본적으로 다르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대개 이러한 질문은 십일조의 부담을 줄여 보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생각은 은혜로 구원받은 자의 소유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나온 것이므로, 참다운 십일조 정신을 퇴색시키는 자세입니다. 

인본주의가 팽배하고, 경쟁, 물질주의가 팽배한 오늘날의 시대에 이러한 전적 하나님 소유의 개념을 갖는 것은 결코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참다운 신앙인이라면 이 전적 하나님 소유의 개념을 은혜와 감사로 이해하게 됩니다.  이러한 삶에 참다운 신앙인의 능력이 있습니다. 

둘째, 십분의 일이라는 숫자적 개념을 잘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구약 시대때 하나님께서 구체적으로 십분의 일을 제정해 주신데는 하나님의 지혜와 원리가 있다고 봅니다.  

십일조는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중, 레위 지파를 제외한 열한 지파가 드리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십일조는 레위 지파와 구제를 위해서 사용되었습니다.  결국 레위 지파가 갖게 되는 분량은 구제 부분을 제외했을 때 일반 지파의 평균 수입보다 조금 낮게 책정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서 하나님의 성막 사역과 제사 사역 등 영적인 사역이 유지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십분의 일이라는 구체적인 숫자의 의미가 사역과 구제를 위해서 어느 정도 의미가 있는 것이죠.  이런 의미에서 성도는 헌금드릴 때 기준을 ‘최소한’ 십분의 일을 생각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보편 교회(universal church)가 십일조 헌금을 올바르게 사역자를 위해서 사용하고(개 교회의 사역자 뿐만 아니라 지방과 시골의 작은 교회를 섬기는 사역자들을 위해서도 사용), 그리고 구제를 위해서 올바르게 사용한다면 가난한 자도 ‘최소한’ 십일조를 드림으로 하나님께 자신의 헌신과 은혜의 감사를 표식할 수 있으며, 또한 삶의 ‘최소’ 생계를 후원받는 진정한 교회 공동체로 건설될 수 있을 것입니다.  

가난한 과부가 드린 두 렙돈은 자신의 전부를 드린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여인은 분명히 십일조 이상을 드렸고, 그 정신을 예수님은 보시고 칭찬하셨습니다.  그리고 건강한 교회는 이러한 과부를 향하여 올바른 구제를 행해야 합니다. 

교회에서 최소한’십일조가 하나님께 드려질 때, 교회는 세상을 향하여 하나님의 언약 공동체로서 하나님의 나라를 선포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가 십일조와 관련해서 자주 인용하는 말라기서의 기본 의미입니다. 

10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너희의 온전한 십일조를 창고에 들여 나의 집에 양식이 있게 하고 그것으로 나를 시험하여 내가 하늘 문을 열고 너희에게 복을 쌓을 곳이 없도록 붓지 아니하나 보라
11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황충을 금하여 너희 토지 소산을 멸하지 않게 하며 너희 밭에 포도나무의 과실로 기한 전에 떨어지지 않게 하리니
12 너희 땅이 아름다와지므로 열방이 너희를 복되다 하리라 만군의 여호와의 말이니라 

이 구절을 축복받기 위한 도구로 십일조를 드리는 것으로 생각하면 언약백성의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성도는 이미 하나님의 언약 관계 안에 들어온 자들입니다.  이 언약 관계 안에는 하나님의 절대적인 은혜로 인한 구원이 있으며, 그 구원은 영원히 보호, 인도하시겠다는 하나님의 책임이 있습니다. 

또한 인간의 측면에서는 그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섬기겠다는 신앙고백적 자세가 있습니다.  이러한 신앙고백의 표식으로 십분의 일을 드리고, 이에 대해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축복으로 보여 주시겠다는 결의를 보여 주시는 것입니다. 

셋째, 십일조의 근본적인 정신은 물질의 영역 뿐만 아니라, 삶의 전 영역에서 적용되어야 합니다.  시간, 봉사, 관계의 영역등 삶의 전 영역에서 신앙인은 구원받았습니다.  

그래서 시간의 십일조를 하나님께 떼어 드린다는 개념을 갖기 보다는, 나의 24시간 전체, 생각의 전체, 삶의 전체를 헌신의 삶으로 살아가야 합니다.  그리고 최소한 시간의 십일조, 능력의 십일조, 봉사의 십일조 등을 구체적인 교회 사역과 관련해서 드려야 합니다. 

한마디만 더 덧붙인다면, 이러한 질문이 나온 근저에는 오늘날 교회들이 헌금에 대해서 올바르게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일반적 인식의 탓이기도 합니다.  

교회는 거룩한 헌금을 하나님의 원리대로, 올바르게 사용해야 합니다.  겸손하게, 은혜의 원리에 맞게, 그리고 투명하게 헌금을 바르게 사용할 때 십일조 정신을 통한 하나님 나라 선포는 더욱 이 시대에도 능력있게 발휘될 것입니다.

Tag : , , , , , , ,

[로그인][오픈아이디란?]
name    password    homepage
 hidden


 Recent Comments
PX4 Storm Compact Carry...
alphix - 11/23
ทางเข้าpg เป็นอีกหนึ่ง ...
ทางเข้าpg - 11/1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
비밀방문자 - 11/11
The corresponding chemi...
Codelili12 - 11/02
https://onlinedocuments...
Errica - 10/31
We produces registered ...
moham - 10/26
 Recent Trackbacks
 Calendar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
2018/07
2017/12
2016/10
2016/09
2016/08
 Location [click]
 Link

Skin by BeautyFactory